우리 부를 노래는

 

1978년 대학 가요제에서 심수봉그때 그 사람을 불렀지만.

예상 밖의 프로다운 음색 탓이었는지 당시 가요제에서 입상하지는 못했다.

 

얼마 전 텔레비전에서 노래하는 그를 보고

심수봉은 참 노래를 잘하는 사람이다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의 노래는 늘 사랑을 이루려 하지만

이루지 못한 사랑, 잊어야 할 사랑, 아쉬운 사랑 노래뿐이었다.

 

비가 오면 생각나는 그 사람, 지금도 보고 싶은 그때 그 사람, 이제는 잊어야 할 그때 그 사람

<그 때 그 사람>

 

보내주는 사람은 말이 없는데, 떠나가는 남자가 무슨 말을 해

남자는 다 모두가 그렇게 다 이별의 눈물 보이고 돌아서면 잊어 버리는 남자는 다 그래

<남자는 배 여자는 항구>

 

죽도록 사랑하면서 두 번 다시 만나지 못해 보고 싶단 말도 한마디 전하지 못한 채

세월은 자꾸 변해만 가는데 잊으려고 애를 써도 못 잊고

<미워요>

 

그랬던 그의 노래는

이제 받기만을 원했던 사랑을 내려놓고

진실한 사랑, 미워하는 마음 없이 아낌없이 주는 사랑을 할 때만 피는 꽃,

그 꽃 백만 송이를 피우고 내 별 나라로 돌아가겠다고 한다.

  

먼 옛날 어느 별에서 내가 세상에 나올 때 사랑을 주고 오라는 작은 음성 하나 들었지

사랑을 할 때만 피는 꽃 백만송이 피워 오라는 진실한 사랑을 할때만 피어나는 사랑의 장미

 

미워하는 미워하는 미워하는 마음없이 아낌없이 아낌없이 사랑을 주기만 할때

수 백만송이 백 만송이 백만송이 꽃은 피고 그립고 아름다운 내 별 나라로 갈 수 있다네

<백만송이 장미>

 

그리고 그가 한 사랑을 만났나 보다

이루지 못한 사랑으로 보낸 지나간 세월 모두 잊어 버릴 수 있는

그 사람, 그 사랑 없인 아무 것도 이젠 할 수 없는, 그 사랑 밖엔 모르겠다 한다.

  

그대 내 곁에 선 순간 그 눈빛이 너무 좋아

어제는 울었지만 오늘은 당신 땜에 내일은 행복 할거야

얼굴도 아니 멋도 아니 아니 부드러운 사랑만이 필요 했어요

지나간 세월 모두 잊어 버리게 당신 없인 아무 것도 이젠 할 수 없어 사랑 밖엔 난 몰라

 

무심히 버려진 날 위해 울어 주던 단 한 사람

커다란 어깨 위에 기대고 싶은 꿈을 당신은 깨지 말아요

이 날을 언제나 기다렸어요 서러운 세월 만큼 안아 주세요

그리운 바람처럼 사라질까 봐 사랑하다 헤어 지면 다시 보고 싶고 당신이 너무 좋아

<사랑 밖엔 난 몰라>

  

그리고

꿈 같은 그 사랑을 영원히 이어가기를 바라는 비나리를 불렀다.

 

큐피트 화살이 가슴을 뚫고 사랑이 시작된 날, 또 다시 운명의 페이지는 넘어가네

나 당신 사랑해도 될까요

말도 못하고 한없이 애타는 나의 눈짓들 세상이 온통 그대 하나로 변해 버렸어

 

우리 사랑 연습도 없이 벌써 무대로 올려졌네

생각하면 덧없는 꿈일지도 몰라 꿈일지도 몰라

 

하늘이여, 저 사람 언제 또 갈라놓을 거요

하늘이여, 간절한 이 소망 또 외면할거요

 

예기치 못했던 운명의 그 시간  당신을 만나던 날

드러난 내 상처 어느새 싸매졌네

나만을 사랑하면 안될까요

마음만 달아 올라 오늘도 애타는 나의 몸짓들

따사로운 그대 눈빛 따라 도는 해바라기처럼

 

사랑이란 작은 배 하나 이미 바다로 띄워졌네

생각하면 허무한 꿈일지도 몰라 꿈일지도 몰라

 

하늘이여, 이 사람 다시 또 눈물이면 안돼요

하늘이여, 저 사람 영원히 사랑하게 해줘요

, 사랑하게 해줘요~

<비나리>

 

***

우리의 노래도 살아온 시간 따라 변하여 왔겠지요.

우리가 부를 노래는 또 어떻게 변하며 이어 질까요?

 

제아무리 한스럽고 원망스러운 노랫말일지라도, 다시 부른 노래는 기도가 되겠지요

옛날을 추억하며 아쉬워하는 노랫말도 이제 다시 부른다면, 인도함에 대한 감사 노래가 되겠지요.

 

고난과 슬픔의 노래, 기쁨은 노랫말도, 모든 노래는 찬양이 되고 기도가 되고 약속을 되새김하고

승리를 재 확인하는 노래가 되겠지요.

  

***

하나님이여 내 마음이 확정되었고 내 마음이 확정되었사오니 내가 노래하고 내가 찬송하리이다 <57:7>

주는 나의 힘이요 노래이며 나의 구원이 되셨도다 <118:14>

주의 모든 계명들이 의로우므로 내 혀가 주의 말씀을 노래하리이다 <119:172>

 

♣ 201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