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득과 납득

 

소통은 언제 어느 곳 에서나 중요한 화두가 되었고,

소통을 위해 사람들은 상대를 설득하려고만 한다.

 

설득은 상대로 하여금 내 의견대로 따르도록

상대를 논리적으로 굴복시켰다는 것과는 다르다.

설득은 내 말이 옳다는 전제에서 시작된다.

그래서 사람들은 억지 논리를 강조하는 궤변(詭辯)늘어놓기도 한다.

 

상대가 결단하고 실행하려면 납득의 과정이 있어야 한다.

납득은 수동적인 듯 하지만

납득은 상대의 의견이 있고,

상대의 의견이 나의 의견과 다를 수 있고,

상대의 의견이 옳을 수 있다는

상대를 존중하는 전제로부터 시작하는 것이다.

 

납득은 내가 그 입장이라도 어쩔 수 없는 것이라는 점을 깨닫고

받아들이는 것이라 할 수 있다.

상대의 납득은

논리의 튼튼함 만으로 되는 것이 아니다.

인격과 인격의 만남에서 가능한 일이다.

 

2018. 04.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