첨부 파일은

소책자 『빌라도의 보고서 입니다.

길지 않은 내용입니다.

나는 이 글을 읽을 때마다 늘 팔에 소름이 돋는 듯한 감동이 있습니다.

 

 

--------------------------------------------------------------------------------------------------

 

  이 보고서는 메시아 시대에 법정에서 만들어진 공문서로서,

현재 터어키의 성 소피아사원에 소장되어 있다.

50권으로 되어 있는 이 원고는 서기관의 손으로 씌어졌는데,

각 권이2x4피트로 되어 있는 것의 전문을 옮긴 것이다.

  로마 사가 발레루스 파테르쿠러스의 주에 의한 원명은

예수의 체포와  심문  및 처형에 관하여 가이사에게 보낸 빌라도의 보고서 로 되어있다.

예수가 태어났을 때 이 사가는 19세였으며, 그의 작품은 모두 소멸된 것으로 전해진다.

그러나 사가 프리시안과 타시투스의 글을 빌면,

그는 캄파니아 츨신으로 가이사와는 친한 벗이었고 16년 동안 로마군을 지휘하였으며,

그 후 로마로 돌아가 로마사 집필을 끝낸 후 집정관의 직책에 오랫동안 머물렀다고 전해진다.

  사가 발레루스 자신이 유대지방에서 만난 나사렛 예수는

그가 만난 인물 중 가장 독특한 성격의 소유자로서,

자신은 전 군대보다도 예수를 더 두려워 했다고 기록하였다.

예수는 모든 종류의 병자들을 치료하였으며 죽은 자를 살렸고,

그 가 결실하지 못한 과일나무를 저주하였을 때 그 나무는 즉시 뿌리까지 시들어 말라 죽었다고 기록하였다.

예수는 그의 놀라운 능력을 타인을 해치기 위하여는 결코 허용치 않았으며

항상 불쌍한 자들의 마음에 주의를 기울였다고 그는 기록 하였다.

예수에 대한 유대인들의 여론은 양분되었었다.

빈민층은 로마의 권력으로부터 구원해낼 그들의 구원자로 여겨 예수를 왕으로 삼으려고 하였다.

그러나 지도층 계급의 유대인들은 예수를 증오하고 시기하였으며 등뒤에서는 그를 저주하였다.

그들은 예수를 죽음만큼이나 두려워하면서도 그를 애굽의 마술사라고 빈정거렸다고 사가 발레루스는 기록하였다.

 

   보고서의 내용은 도날드 N. 리드만 박사가 소정의 요금을 지불한 특별 허가를 얻어 읽고,

영어로 번역하여 예루살렘에서 간행되고 있는

월간   마운트 자이언 리포터(The Mount Zion Reporter 시온산 보고서’; June 1974) 재한 것을

우리말로 옮긴 것이다.

 

----------------------------------------------------------------------------------------------------

 

*

 D10_빌라도의보고서.p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