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당신을 찾을 때

 

홈플러스 4층에 있는 알라딘 중고서적 매장에서 책을 구입했다.

그 책 안에는 책갈피로 사용했음직한 낡은 엽서가 끼어 있었다.

 

한 면에는 두 손의 그림이 있고, 뒷 면에는 기도문이 새겨져 있었다.

 

두 손은 모두 오른손이니 기도하듯 합장한 손은 아니고,

손바닥을 힘있게 폈다 할 수 없으니 하이파이브하는 것도 아니 것 같다.

누군가의 손을 잡으려는 듯, 아니면 누군가에게 잡히려는 듯 한 손동작으로 보인다.

 

A200_.jpg


'내가 당신을 찾을 때'라는 제목의 뒷면 기도문을 보면

한 손은 기도문 속의 당신인가 보다.

*

한 주간도 이 기도가 내 삶 속의 기도가 되기를 원한다.

 

201810.20